• 질환정보
  • > 전문센터 > 유방·갑상선암센터 > 질환정보
유방의 양성질환
  • 상세내용보기
    유방ㆍ갑상선암 센터를 찾는 중년의 여성들에 가장 많이 붙는 진단명으로 유방에 멍우리가 많이 만져지며 특히 월경 전에 덩어리가 많이 뭉쳐지면서 아프고 눌러보았을 때 아픈 증상이 있습니다. 덩어리를 조직검사 해보면 섬유화와 다양한 형태와 크기의 물혹, 혹은 낭종을 관찰할 수 있어 이 둘을 합쳐 섬유낭포성 변화라고 합니다. 이는 여성 호르몬 변화에 따른 유방조직의 생리적인 변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상세내용보기
    유방에 생기는 덩어리(혹)중에서 가장 흔한 질환입니다. 섬유 선종은 유방조직의 변형된 형태이므로 정상 유방의 생리적인 변화에 따라 같이 변화하게 됩니다. 임신이나 수유 중에는 섬유선종도 같이 커지며, 폐경기 이후에는 퇴화합니다. 섬유선종을 그대로 놓아두었을 때 그것이 암으로 발전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섬유선종으로 의심되는 덩어리가 계속 커지면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 상세내용보기
    유방에 물주머니가 생기는 것으로 흔히 유방에 혹이 만져져서 내원하는 30대 이상의 여성에서 흔하며, 물혹이라고 부드럽거나 물렁물렁하지 않고 딱딱하게 느껴집니다. 서양인들에게 가장 흔하게 생기는 혹으로 우리나라 여성들에게는 섬유선종보다는 적게 발생합니다. 주사기로 물을 뽑아내면 혹은 금방 없어지며, 반복적으로 커지는 경우 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습니다.
  • 상세내용보기
    젖줄기(유관)안에 혹(용종)이 있어 여러 가지 증상을 나타내는 질환입니다. 가장 흔한 증상은 유두분비로서 피가 섞인 물이나, 노란색의 맑은 물이 보이며, 덩어리로 만져지기도 합니다. 이런 증상들과 유방암과의 감별을 위해 대부분 수술적으로 절제하는 것을 권합니다.
  • 상세내용보기
    섬유선종과 비슷한 모양이지만 재발을 잘하고 빨리 크는 성질과 암으로 변할 수 있는 가능성으로 수술적으로 절제해야 하는 혹입니다.
  • 상세내용보기
    유방에 염증이 생겨 여러 가지 증세를 보이는 경우로 많은 양의 고름을 만들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출산 후 유방농양은 젖먹이는 동안에 젖꼭지가 손상되고, 손상된 부위를 통해서 세균이 침입하여 고름을 만듭니다. 외과적으로 고름을 빼내고 항생제치료를 하여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