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위험산모
  • > 전문센터 > Miz분만센터 > 고위험산모
임신성당뇨
임신성 당뇨는 적절하게 치료만 되면 태아사망률이 정상인과 별 차이 없으나, 그렇지 못한 경우에는 과도한 태아 성장에 의해 출생 시 손상을 초래할 수 있으며 자궁 내 태아 사망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 상세내용보기
    최근에는 모든 임신 산모를 대상으로 하여 임신 24~28주 사이에 50g 당부하 검사를 실시하여 임신성 당뇨를 선별하고 있습니다. 즉 이 검사에서 1시간후 혈중 당수치가 130mg/dl를 초과하는 경우에는 진단을 위한 100g 당부하 검사를 실시합니다.
  • 상세내용보기
    밤새 금식한 후 100g 당부하 검사를 실시하게 되는데
    - 검사직전수치 95mg/dl
    - 1시간 후 180mg
    - 2시간 후 155 mg
    - 3시간 후 140 mg
    의 기준치 중에서 2개 이상 해당되면 임신성 당뇨라고 진단합니다.
    모든 임신 산모를 대상으로 임신 24~28주 사이에 50g 당부하 검사를 실시하면 약 15%의 여성들이 1시간 후 혈중 당 수치가 130mg/dL를 초과하며, 이러한 여성들을 대상으로 100g 당부하 검사를 실시하면 약 15%에서 임신성 당뇨가 진단됩니다.
  • 상세내용보기
    A1 - 공복 당수치 < 105 mg/dl, 식사 후 2시간 당수치 <120mg/dl
    A2 - 공복 당수치>105mg/dl, 식사 후 2시간 당수치 >120mg/dl
  • 상세내용보기
    임신 전에 이미 당뇨가 있었던 경우는 태아기형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임신성 당뇨의 경우 태아기형이 증가한다는 보고는 없습니다.
    그러나 임신성 당뇨(A2)의 경우에도 임신 전 이미 당뇨가 있었던 경우와 비슷하게 자궁 내 태아 사망의 위험성은 높습니다. 따라서 A2임신성 당뇨 산모는 산전 태아 테스트를 실시합니다. 임신성 당뇨의 경우 거대아의 가능성이 증가하는데, 이들 거대아는 주로 어깨와 몸 중앙에 지방이 과다하게 축적되는 양상을 보여 출생 시 난산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다행히 이러한 난산은 흔치 않으며 A1임신성 당뇨 산모의 약 3%에서 난산이 발생합니다.
  • 상세내용보기
    임신성 당뇨를 가진 산모의 인슐린 치료는 표준화된 식이요법과 운동을 통해 공복 당수치 < 105, 식사 후 2시간 당수치 < 120을 유지하지 못할 시 시도하게 됩니다.
    인슐린 치료 초기에는 환자를 입원시키는 것이 필요하며, 이 기간 동안에 인슐린 양을 결정하고 자가 주입 및 자가 측정 방법 등을 교육합니다.
    인슐린 치료 방법은 다양하나 치료 개시에는 총 20~30단위의 인슐린을 식전에 한 차례 사용하는 것을 흔히 실시합니다. 이 경우 중간 정도 지속 기간을 보이는 인슐린을 2/3, 단시간 지속되는 인슐린 1/3의 비율로 사용합니다. 일단 인슐린 치료를 개시하면 치료 후 1~2주 간격으로 공복 및 식후 2시간 당수치를 검사하여 치료 효과를 검증합니다.
  • 상세내용보기
    임신성 당뇨 산모의 약 반수에서 20년 이내에 현성 당뇨(임신이 아닌 당뇨)로 진행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산후에 75g 당부하 검사를 통하여 현성 당뇨병을 검사할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임신성 당뇨로 인해 인슐린 치료를 받은 경우에는 산후에 현성 당뇨가 될 위험성이 더욱 높아집니다. 대개의 경우 산후 6~8주 혹은 수유 중단 후에 75g 당부하 검사를 시행하고이를 통해 현성 당뇨를 진단하게 됩니다. 비록 이 검사에서 정상이라 할지라도 매년 공복 당수치를 측정해보아야 합니다.
    비만 여성의 경우 체중감량을 통해 현성 당뇨의 위험성을 상당히 줄일 수 있습니다.